고객센터
언론보도 / 분양뉴스
배후수요 풍부하니 수익률 ‘쑥’…산업단지 품은 소형 주거상품 ‘각광’
 
저금리시대에 산업단지 내 소형 주거시설이 투자자들 사이에서 각광 받고 있다. 산업단지 내 위치한 만큼 직주근접에 대한 니즈가 큰 산업단지 근로자들을 배후수요로 확보할 수 있고, 교통망이나 편의시설 등 생활인프라 이용도 수월해 안정적으로 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선호도가 높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를 보면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내 위치한 구로구 구로동의 ‘한라빌리언스’ 오피스텔 전용면적 25㎡는 연간 약 5.1%의 수익률(매매가 1억 6,250만원, 보증금 1,000만원, 월 임대료 65만원 기준)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평균 오피스텔 수익률이 4%대(부동산114 기준)인 것을 감안하면 이를 웃도는 수준이다.

또 인천 남동국가산업단지 인근에 있는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논현두손지젤타워’ 오피스텔 전용 31㎡도 연간 수익률이 6.1%(매매가 1억 250만원, 보증금 500만원, 월 임대료 50만원)에 달하고 있다. 이 역시 인천시 평균 오피스텔 수익률(5%대)를 상회하는 수치다.

산업단지 인근 수익형 주거시설의 가치가 높게 나타나는 이유는 안정적인 배후수요 확보에 있다. 예컨대 서울의 대표 산업단지인 서울 G밸리는 약 15만여 명, 경기도 반월국가산업단지는 약 13만명, 인천시 남동국가산업단지는 약 10만여 명 등 수십만 명에 달하는 종사자들이 산업단지에서 근무하다 보니 그만큼 수요 확보가 수월한 것이다.

또한 산업단지의 경우 수십만 명에 달하는 종사자들이 근무를 하는 만큼 철도, 도로망 등의 교통여건이나 문화 및 편의시설 등의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실거주를 하는데 있어서도 불편함이 없다.

업계 관계자는 “산업단지가 들어선 지역의 경우 인근에 다양한 편의시설이 마련돼 생활환경이 편리하고, 출퇴근이 편리한 직주근접 요소를 갖춘 만큼 투자가치가 높다”며 “꾸준한 배후수요 확보로 인해 공실률이 낮고, 수익률도 높아 자산가치 상승에도 큰 양향을 주기 때문에 저금리시대를 맞이해 투자자들에게 꾸준한 관심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사내용 중략)